정책이슈 및 포럼

  • 자선·기부정보
  • 정책이슈 및 포럼

원혜영 의원 , 유산기부 활성화 위한 ‘유류분 개선법’ 발의

  • 등록일2019-11-13
  • 소속 한국자선단체협의회
첨부파일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부천 오정)은 10월 7일 유산기부의 활성화를 위해 현행 유류분 제도를 개선하는 내용의 '민법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이 법안은 직계비속의 유류분 비율을 현행 법정상속분의 2분의 1에서 3분의 1로 축소하고 직계존속과 형제자매를 유류분 권리자 범위에서 제외하며 피상속인의 재산형성 또는 유지에 기여가 없는 직계비속이 피상속인 사망 전 5년 이상 피상속인과 연락을 단절해 그의 연락처 등을 알 수 없는 경우에는 피상속인이 유언으로 유류분을 상실시킬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유류분의 사전포기 제도를 도입해 피상속인의 직계비속 및 배우자가 가정법원의 허가를 얻어 상속개시 전에 유류분을 포기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최근 상속인의 생계 보장을 위해 도입한 유류분제도가 고령화와 핵가족화로 인해 상당 부분 그 취지가 상실됐고 죽음을 앞두고 자신의 재산을 공익활동에 기부하려는 사람들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유류분 제도를 현실에 맞게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왔습니다.


법안을 발의한 원혜영 의원은 “우리사회가 사람들이 죽으면서 거의 모든 재산을 가족에게 상속 해주는 ‘가족상속’의 문화를 넘어 자선과 기부를 통해 공익에 기여하는 ‘사회적 상속’, 즉 ‘유산기부’의 문화를 확산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가족상속의 대상과 범위를 과도하게 법적으로 보장하고 있는 유류분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김병욱 의원,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한 '상속세 및 증여세법 개정안' 대표발의

검색